일상

애벌레, 도마뱀, 토끼

Bioholic 2022. 5. 18. 12:04

봄이 되니 여기저기서 새로운 생명체들이 활발히 활동하는게 보입니다.

요즘 백야드에 핀 꽃들에는 꿀벌들이 엄청 모여서 윙윙~ 난리도 아닙니다.

어제는 정체모를 애벌레가 백야드를 열심히 기어가는 것도 보았습니다. 학교에서 나비를 키워본 아이는 나비 애벌레라고 하는데 확실친 않습니다..

 

징그러웠다면 죄송...

(예쁜 나비들도 날아다니는데, 통 사진을 찍을 수가 없네요. )

 

우리 동네에는 도마뱀이 많이 사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미국에서 여기저기 살아봤지만 도마뱀을 이렇게 자주 접한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백야드에 나가면 도마뱀이 쉬리릭 도망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어디 숨어있는지 잘 안보이지만, 저는 그 소리에 흠칫! 하게 되는데, 사실 제가 걸어와서 도마뱀이 더 놀랐겠지요 ㅋ

 

살이 통통하게 오른 도마뱀...

 

학교 주차장에서 건물로 가는길에 자주 마주치는 토끼가 한마리 있습니다. 아마도 여기 사는 아이 같습니다.

 

아이들이 너무 좋아해서 조만간 이름 지어주고 먹을거 가져다 줄 기세입니다;;;

 

그리고 여기저기 메뚜기들도 뛰어다닙니다.

이 뜨거운 주차장에 메뚜기라니... 밥은 먹고 다니니 ㅠ

하루가 다르게 나무들은 푸르러 지고, 여기저기 생명의 기운이 넘쳐나는 바야흐로 봄입니다.

뭐 이제 낮 최고 기온은 툭하면 섭씨 32도를 넘기므로 여름이라고 해도 틀리진 않습니다만, 일반적으로 5월말 메모리얼 데이 연휴가 지나면 본격적으로 여름의 시작이라고 합니다. 

그에 맞춰서 수영장을 오픈하려고 노력중이다보니, 집에 오면 해야할 일들이 많네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 카타르 월드컵 직관  (0) 2022.05.19
PS5 - 이게 뭐라고  (0) 2022.05.19
애벌레, 도마뱀, 토끼  (0) 2022.05.18
때늦은 봄타령. 봄봄봄  (0) 2022.04.23
밀린 업데이트 = 과욕이 부른 지연  (0) 2022.04.02
봄맞이 백야드 정리 시작  (0) 2022.03.15
1 2 3 4 5 6 7 ··· 40